다산네트웍스(6,490290 +4.68%)는 20일 펌웨어(하드웨어를 제어하는 기본 프로그램) 갱신 시스템에 관한 특허를 획득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특허는 네트워크 장비들이 펌웨어 갱신을 위해 서버에 접속할 때 다운로드 시간을 분산시켜 서버 과부하를 방지하는 기술이다.

다산네트웍스는 앞으로 개발할 네트워크 장비 시스템에 이 특허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