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18일 더온비즈온에 대해 지난해 4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목표주가 2만7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안 형준 연구원은 "성수기 효과에 힘입어 4분기 더온비즈온 매출은 전분기 대비 14.7% 증가한 426억원, 영업이익은 115.5% 늘어난 119억원이 될 것"이라며 "클라우드 투자 효과로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경신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 연구원은 "클라우드 매출은 2011년 4억원에서 지난해 241억원까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같은 기간 클라우드 전사적자원관리(ERP) 고객도 157곳에서 8000곳까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주가 하락을 매수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존비즈온(57,6001,700 +3.04%)이 가진 방대한 국내 클라우드 ERP 고객 데이터가 주가에 반영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안 연구원은 "지난해 더존비즈온 주가는 연초보다 23.9% 하락했다"며 "높은 성장성이 기대되는 만큼 최근 주가 하락을 매수 기회로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장기적으로 봤을 때 해외 보안 프로젝트 수주와 인터넷은행 출범에 따른 전저문서센터 등 주가에 긍정적인 요인도 있다"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