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외전 황정민 검사외전 황정민/사진=네이버 V앱 캡처

검사외전 황정민

'검사외전' 황정민이 강동원의 생일을 축하해 훈훈함을 더했다.

18일 오후 영화 ‘검사외전’ 무비토크 라이브가 진행됐다. 이형일 감독과 배우 황정민 강동원이 참석했다.

이날 황정민은 “강동원과 함께 하게 돼 좋았다”라고 말한 후 “오늘 강동원의 생일 아닌가, 다 같이 축하 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정민의 선창으로 무비토크 라이브 현장에서 강동원을 위한 ‘생일 축하’ 노래가 울려퍼졌다. 강동원을 활짝 웃으며 축하를 받았고 “감사하다”고 고개 숙여 인사했다.

한편 ‘검사외전’은 살인누명을 쓰고 수감된 검사 재욱(황정민)이 감옥에서 만난 전과 9범 꽃미남 사기꾼 치원(강동원)의 혐의를 벗겨 밖으로 내보낸 후 그를 움직여 누명을 벗으려는 범죄오락영화다. 내달 3일 개봉.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