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키이스트 구하라 키이스트 / 사진=변성현 기자

구하라 키이스트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키이스트와 키이스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18일 키이스트는 구하라와의 계약을 알리며 "앞으로도 구하라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한류스타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키이스트 측은 "구하라는 가수로서의 매력뿐만 아니라 MC, 연기자로서의 잠재력 역시 높이 평가받는 아티스트"라며 "다방면에서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앞서 구하라는 카라의 멤버 한승연, 박규리와 함께 DSP미디어에 소속돼 있었으나 지난 15일 전속 계약이 종료됐다. 이로써 카라는 데뷔 9년 만에 해체했다.

한편 구하라와 전속 계약을 맺은 키이스트는 배용준을 필두로 김수현, 손현주, 주지훈 등 40여명의 쟁쟁한 배우들이 소속돼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