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1988' 마지막회

'응답하라 1988' 마지막회

'응답하라 1988' 마지막회를 앞두고 혜리의 남편이 박보검으로 밝혀진 가운데 이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당초 '응답하라 1988'은 훈훈한 가족드라마로 진행됐지만 네티즌들은 종영을 앞두고 덕선의 남편찾기로 몰아가는 것에 대해 다소 못마땅하다는 반응이다.

특히 택이를 남편으로 설정하기까지 오래 끌어왔고 정환이 남편이 아니라는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 가운데 '응답하라 1988'이 마지막회에서 어떤 마무리를 지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