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공항 폭발물 설치 협박 /YTN

전국 공항 폭발물 협박, 공항 경계 강화

전국 공항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외국인의 협박전화가 걸려와 경계 태세에 나섰다.

한국공항공사는 15일 오전 7시40분쯤 아랍어를 쓰는 남성이 "전국 공항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며 "당신들은 모두 죽을 것"이라는 내용의 국제전화를 걸어왔다고 밝혔다.

통화내용은 ARS 자동음성 번역본이었고 김포공항 종합상황실에서 해당 상황을 접수해 전국 공항으로 전파했다.

이에 군경은 전국 14개 공항에서 폭발물 수색에 나서는 등 경계 태세를 강화했다. 항공사에는 항공기 내 보안 강화, 항공기 주기 시 경비 강화, 탑승구 신원 확인 철저 등의 지시를 내렸다. 항공청에는 관할 공항 순찰 강화 등을 지시했다.

경찰은 이 남성의 신원을 추적하고 협박 배경 등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