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로홀딩스(1,0105 +0.50%)는 자회사 에이트웍스가 제작한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의 흥행을 계기로 콘텐츠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동명 웹툰을 바탕으로 제작된 '치즈인더트랩'은 매주 월·화요일 오후 11시 tvN에서 방송되고 있다.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치즈인더트랩'은 첫 방송 당시 시청률 3.6%를 기록했다. 시청률은 2회 4.8%, 3회 5.2%, 4회 5.7%로, tvN 월화드라마 사상 매회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다.
'치즈인더트랩'은 중국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다. '치즈인더트랩'은 중국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인 웨이보 드라마 차트에서 2위, 한·일드라마 인기차트에서 1위에 기록하고 있다.

큐로홀딩스 관계자는 "현재 중국, 일본을 비롯해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뿐 아니라 미국, 이탈리아 등 여러 국가에서 판권 문의가 들어온다"며 "TV 광고 수입과 해외 판권 및 제반 상품 매출을 포함해 2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큐로홀딩스는 이번 작품을 계기로 콘텐츠 제작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기존 엔터테인먼트나 게임 사업 등과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수익성 개선을 이루겠다는 전략이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