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하이지수가 오후들어 낙폭을 2% 이상 확대하며 다시 출렁이고 있다.

한국시간으로 15일 오후 2시15분 현재 상하이지수는 전날보다 78.96포인트(2.63%) 빠진 2929.19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지수는 0.65% 하락한 2988.05로 출발한 뒤 낙폭을 상당 부분 줄이면서 한때 3000선을 회복하기도 했다. 그러나 상승 전환에 실패, 오후 들어서는 낙폭을 크게 확대하고 있다.

심천지수는 전날보다 1.95% 하락한 10,143.07을 기록 중이다. CSI300지수도 2.26% 하락세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