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아 /한경DB

한채아 충격 고백

배우 한채아가 과거 어처구니 없는 실수를 고백했다.

한채아는 과거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 "친구들과 운동을 하러 가던 중 우리 집 앞을 지나게 됐다. 치마를 입고 있어서 집에서 갈아입고 오겠다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채아는 "당시 치마와 바지를 함께 입는 것이 유행이었는데 나는 그날도 내가 그렇게 입었는 줄 알고 치마만 벗고 뛰쳐나왔다"며 "결과적으로 스타킹만 신고 나온 꼴이 됐다"고 털어놨다.

'장사의 신-객주 2015'에 출연 중인 한채아는 지난 14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하차한다.

그는 “사극이 처음이다 보니 힘든 순간도 많았지만 그보다 더 좋은 경험을 할 수 있었기에 무척 뜻 깊은 시간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