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가대 전현무 /사진=한경DB

전현무 "악플에 '내려' 누른다"

'서가대' MC를 맡은 하니가 전현무의 장난어린 말로 눈물을 쏟은 가운데 전현무의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전현무는 과거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댓글을 항상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

육중완은 "인터넷에 굉장히 민감한 편"이라며 "지난 연말 시상식 내내 자신에 대한 댓글을 보며 즐거워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나 악플에는 정말 심각한 표정으로 변한다고.

전현무는 "악플을 보면 '내려'를 누른다. 그게 유일한 내 낙"이라며 "웬만한 홍보팀 보다 빠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