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투자자가 한국 상장주식을 4년 만에 순매도했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은 2015년 한 해 동안 상장주식 3조5000억원을 팔았다. 이는 2011년도 이후 4년 만이다.

국가별로는 영국이 상장주식 5조2000억원을 팔며 최대 순매도국에 올랐다. 사우디아라비아는 4조7000억원을 순매도해 그 뒤를 이었다. 미국과 싱가포르는 각각 상장주식 9조9000억원과 1조6000억원을 사들여 순매수 상위권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유럽과 중동이 각각 7조7000억원과 4조8000억원을 순매도했고, 미국과 아시아가 각각 9조9000억원과 2조2000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해 12월 중에는 외국인이 상장주식 3조1000억원을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8000억원 규모의 상장주식을 순매도한 사우디아라비아가 최대 순매도국에 올랐다. 중국은 6000억원, 호주는 3000억원을 순매도해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반면 미국과 버뮤다는 각각 2000억원과 6000억원의 상장주식을 순매수 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와 중동이 각각 1조1000억원과 8000억원의 상장주식을 팔며 순매도세를 지속했다. 작년 11월까지 순매수세를 보이던 유럽도 지난달에는 9000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로인해 외국인의 지난해 12월 상장주식 보유규모는 전월 대비 9조1000억원 감소한 421조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체 시가총액의 28.6%에 해당한다.

국가별로 보유규모가 가장 큰 나라는 미국이었다. 미국의 보유규모는 169조1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 보유액의 40.2%를 차지했다. 이어 영국 35조4000억원(8.4%)과 싱가포르 24조8000억원(5.9%) 순이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