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 사진 =해당 방송 캡처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4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오전 10시 30분 대국민담화 이후 이루어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해 안보 불안감이 클 것"이라며 "미국과 협조해 철저한 대비 태세를 갖췄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도발 의지 자체를 무력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