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화 / 전국제패 방송 캡처

방송인 예정화가 민망한 선물을 받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전국제패'에서 MC 김수로는 "예정화가 팬에게 특별한 선물을 받았다고 하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예정화는 "한 팬이 굉장히 야한 속옷을 선물해줬다. 그런데 그걸 준 사람이 여자였다"고 답했다.

이어 "모든 것이 끈으로 되어있는 속옷이었다. 너무 야했다"고 설명하며 부끄러워했고, MC 전현무는 "그래서 그걸 입냐?"고 질문을 했다.

그러자 예정화는 "그런데 그게 사이즈가 딱 맞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