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맥널티(13,250350 -2.57%)는 중국 콘텐츠 기업 위마오와 전략적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맥널티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중국 시장 확대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는 한편, 다양한 채널을 통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한국의 커피 문화를 알리는 기회를 마련할 전망이다.

회사는 한류 열풍과 함께 최근 중국 소비자들의 역직구 등을 통한 한국 제품 구매가 증가하고 있어, 이번 MOU 체결을 통한 긍적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위마오는 지난해 7월 중국에서 개봉한 영화 '대성귀래'의 부가사업을 독점 수행해, 파생상품 판매 개시일 첫 날에만 22억원 상당의 매출을 올리며 주목받은 기업이다. 중국 기업으로 유일하게 제작 및 마케팅, 판매, 라이선싱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주도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 위마오의 한국 사업개발 독점권을 가지고 있는 티그라운드와의 업무 제휴도 이뤄졌다.

이은정 한국맥널티 대표는 "이번 전략적 제휴를 통해 중국의 정상급 콘텐츠를 한국맥널티의 마케팅 활동에 접목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제품 수출에만 국한된 틀에서 벗어나 중국 현지에 맞는 제품을 타겟팅해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한국의 커피 문화를 알리는 데 기여하는 기회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맥널티는 500여종의 레시피와 특화제품 특허를 보유한 원두커피 전문기업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