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가 개인과 기관의 매수세에 힘입어 하루 만에 1900선을 회복했다.

12일 오전 9시12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1.56포인트(0.61%) 오른 1906.40을 기록 중이다.

간밤 미국 증시에서 주요 3대 지수는 혼조세를 보였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각각 0.32%와 0.09% 올랐다. 반면, 나스닥종합지수는 0.12% 하락했다.

국제 유가가 급락한 상황에서 위안화 안정에 대한 기대, 애플 강세 등이 시장에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54억원과 34억원의 순매수 중이다. 외국인은 4거래일째 '팔자'를 외치며 110억원의 주식을 팔고 있다. 프로그램은 차익 7900만원 순매도, 비차익 40억원 순매수로 전체 40억원의 매수 우위다.

전업종이 상승세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GS리테일(41,700800 +1.96%) 기업은행(16,250250 +1.56%) 이마트(238,0001,000 -0.42%) 엔씨소프트(357,0003,000 -0.83%)를 빼고 대부분 오름세다
엠케이트렌드(7,630480 -5.92%)는 중국 NBA 사업이 성장하고 있다는 분석에 14% 이상 급등세다. 현대증권은 이날 엠케이트렌드가 "중국은 NBA 매장 수가 지난해말 81개로 확대됐고 매장당 평균 월매출액이 5000만원을 넘었으며 4분기 영업이익률 16%를 달성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코스닥지수는 1% 가까이 상승 중이다. 지수는 전날보다 6.04포인트(0.89%) 오른 681.00을 나타내고 있다.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13억원과 17억원의 매수 우위다. 기관이 18억원 순매도 중이다.

캠시스(2,155125 -5.48%)는 전기차 사업에 대한 기대감으로 장 초반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았다. 카메라 모듈을 주력 사업으로 하는 캠시스는 올해 중국 장시성 난창에 전기차 생산공장을 새로 짓고 연말께 소형 픽업트럭 양산 제품을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로엔(84,400500 -0.59%)이 카카오(107,5002,000 -1.83%)에 피인수된 후 주가가 이틀째 강세다. 카카오는 전날 온·오프라인 콘텐츠 플랫폼의 혁신을 위해 국내 1위 종합 음악 콘텐츠 사업자인 로엔엔터테인먼트의 지분 76.4%를 1조8700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원·달러 환율은 1일 만에 하락세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6원 내린 1206.35원에 거래되고 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