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은 12일 하나금융지주(44,550450 -1.00%)에 대해 4분기 실적이 예상을 큰 폭 밑돌 것으로 예상되고 통합 시너지도 좀 더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투자의견 중립(Hold)을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3만원에서 2만6000원으로 내려 잡았다.

김인 연구원은 "하나금융의 지난해 4분기 지배주주순이익은 마이너스(-) 781억원으로 전분기 및 전년동기대비 적자전환이 예상된다"며 "시장컨센서스(953억원) 대비로도 큰 폭 하회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순이익 감소는 대한전선 충당금 환입(1130억원)에 따른 역기저효과, 대기업 수시신용평가 관련 추가 충당금 500억원 발생 예상, 하나은행외 외환은행 통합 관련 비용 발생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장기간 통합 비용이 발생해면서 투자자의 신뢰는 훼손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외환은행 인수 이후 통합 관련 시너지보다는 통합 비용만 크게 증가했다"며 "이번 은행 통합관련 비용만 3분기 1000억원을 포함해 약 3000억원 발생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속적인 주가하락으로 현재주가는 신저가 수준"이라며 "올해 상반기까지 이익모멘텀(동력)이 크지 않고 통합시너지도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어서 은행주 내 투자 우선순위는 낮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