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전원책 썰전 유시민 전원책/사진=jtbc 제공

썰전 유시민 전원책

'썰전'의 새 패널로 유시민과 전원책이 전격 합류했다.

11일 '썰전' 제작진은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장관을 각각 '보수'와 '진보'의 시각으로 시사이슈를 풀어줄 패널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제작진은 지난 7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하차한 이철희 두문정치연구소 소장과 이준석 클라세스튜디오 대표의 후임을 물색한 바 있다.

유시민은 오랫동안 야권에 몸 담은 인물로 진보 진영을 대변하며 인기를 누렸다. 전원책은 MBC '100분 토론' 등 각종 시사 대담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날카로운 시각을 펼친 보수 논객으로 자리잡았다.

유시민 전원책은 11일 ‘썰전’ 녹화부터 합류하며 해당 녹화분은 14일 전파를 탈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