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2,0000 0.00%)은 11일 회사를 물적분할해 신설회사 티와이강원을 설립키로 했다고 공시했다.

동양 측은 "회생절차의 신속한 종결이 요청되는 분할존속회사는 분할 이후 종결절차를 밟아 정상적으로 사업을 영위하고, 분할신설회사는 회생절차에 남아 부인권 소송을 계속 수행한 후 소송의 결과에 따른 권리·의무를 분할존속회사에 이전한다"고 설명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