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성현 기자 ] 배우 장근석이 11일 오후 서울 봉래동 문화역서울 284에서 열린 '반 고흐 인사이드 : 빛과 음악의 축제' 전시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반 고흐 인사이드 : 빛과 음악의 축제'는 반 고흐를 소재로 한 세 번째 대형 미디어아트 전시로 벽면을 캔버스로 활용했던 2D 연출에서 탈피해 건물 내부 공간 전체를 입체적으로 캔버스화한 것이 특징이다. 오는 4월 17일까지 문화역서울 284에서 계속된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