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 유이

배우 이서진과 유이가 새 주말드라마 '100일의 아내' 출연을 최종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이서진의 소속사 측은 "MBC 새 주말드라마 '100일의 아내'(가제) 출연을 확정 짓고 세부 조율 중에 있다"고 밝혔다.

유이 소속사 측 역시 "'100일의 아내'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아직 출연을 결정지은 것은 아니며 출연을 조율 중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에서는 이서진과 유이가 '내 딸, 금사월' 후속으로 방송될 '100일의 아내'에 출연 제의를 받아 검토 중이며, 현재 캐스팅 확정 단계라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100일의 아내'는 뇌종양 진단을 받은 싱글맘이 한량처럼 살아가는 한 남자와 시한부 부부 계약을 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