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조사기관 가트너 전망

신도리코 CES서 신제품 공개

웨어러블(착용형) 기기, 드론(무인 비행기), 스마트시티, 3차원(3D) 프린터가 4대 유망 미래형 아이템으로 꼽혔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폐막한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6’을 결산하면서 이 같은 시장 전망을 내놓았다.

가트너는 웨어러블 시장은 2013년 1억7600만개에서 2020년에는 5억7800만개로 약 3.3배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웨어러블 기기는 스마트 워치부터 피트니스용 손목밴드, 스마트 의류, 헤드캠 디스플레이 등이다. 삼성 기어 시리즈, 애플워치 등이 빠르게 보급되고 있는 데다 핏비트 등 피트니스용 제품도 많아지면서 향후 성장세는 다소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드론은 같은 기간 24만2000대에서 221만2000대로 약 9.1배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CES에서 소개된 드론은 배틀용 미니 모델부터 프로펠러가 6개 달린 프리미엄 모델까지 다양했다. 헬스케어 서비스, 스마트 커머셜 빌딩 등이 결합된 스마트시티 관련 기기는 2014년 8억6900만개에서 2020년 68억1700만개로 약 7.8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3D 프린터는 2013년 6만1661대에서 2020년 241만7000대로 약 39배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가트너가 꼽은 4대 유망 아이템 가운데 성장세에선 3D 프린터가 압도적이다. 이번 CES에서는 3D 프린터 신제품이 대거 나왔다. 사무자동화기기 전문 제조업체 신도리코는 △장소에 상관없이 조형물의 출력 명령을 내릴 수 있는 ‘클라우드 프린팅’ △CAD 파일의 자동 3D모형 형상화 기능 등을 갖춘 3D 프린터(사진)를 공개했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