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서유리

'능력자들' 서유리가 문제 출제자로 나섰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능력자들'에서는 서유리가 초대 손님으로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능력자들'에서는 '삼국지 덕후'의 능력을 시험하기 위해 문제 출제자로 서유리가 깜짝 등장했다.

특히 서유리는 삼국지 속 초선 분장을 하고 등장하며 "삼국지 덕후가 운영하는 카페 회원"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김구라는 "서유리는 삼국지 게임 덕후"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서유리는 엄청난 속도로 문제를 읽었고, '능력자들' 패널들은 서유리의 퀴즈에 하나씩 문제를 맞히기 시작했다.

이에 패널들은 서유리야말로 능력자가 아니냐면서 래퍼 아웃사이더에 버금가는 빠른 읽기 능력에 놀라워했다.

김구라는 서유리에 "언제 한 번 털기로 나와요"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