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해외투자펀드의 주식거래 비중이 5%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후강퉁(상하이증시와 홍콩증시 간 교차매매)을 시작으로 중국 시장에서의 거래비중이 큰 폭 증가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8일 지난해 '외화증권 매매확인 및 운용지시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내 11개 주요 자산운용사가 운용 중인 해외투자펀드의 해외주식거래(매매확인기준)는 8만3801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대비 5.2% 증가한 수준이다.

예탁원에 따르면 전세계 44개국 증권시장에서 이루어진 해외투자펀드의 주식거래 중 중국의 거래 비중이 가장 많이 늘었다. 중국 시장에서의 거래비중은 전년대비 5.2%포인트 증가한 12.8%를 차지했다.
예탁원 관계자는 "지난 2014년 후강퉁 개시 이후 중국 투자펀드로의 자금 유입에 따라 중국 본토주식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진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출처-한국예탁결제원

지난해에도 투자지역 편중현상은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투자 지역인 홍콩과 미국 시장에서의 거래 비중이 전년대비 1.9%포인트 감소했지만, 절반 이상인 51.7%를 차지한 것이다.

국내 운용사가 직접 주문을 내는 직접운용펀드와 현지 운용사에 주문을 위탁하는 위탁운용펀드의 거래비중은 각각 52%, 48%로 비슷했다. 위탁운용펀드의 주식거래 건수는 전년대비 9.8% 증가해 직접운용펀드(1.2% 증가)에비해 상대적으로 증가폭이 컸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