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증시가 중국발(發) 쇼크로 '변동성의 늪'에 빠졌다. 주식시장이 열리자마자 급락과 반등을 반복, 투자자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8일 오전 11시5분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0.17% 내린 1901.01 포인트를 기록하고 있다.

코스피는 개장 직후 한때 넉달 만에 1880선까지 주저앉으며 1% 대 하락률을 보이다가 중국 증시의 상승 출발에 힘입어 1910선까지 회복하기도 했다.

중소형주 위주인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1.14% 빠진 671.88 포인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처음으로 서킷 브레이커(주식거래 일시중단) 제도를 도입한 지 나흘 만에 폐지한 중국 증시는 더욱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오전 10시9분(현지시간) 현재 전날보다 1.26% 오른 3164.24 포인트를 나타내고 있지만 장중 한때 4% 이상 폭락하며 3050선까지 단숨에 곤두박질쳤다.

일본 닛케이225지수(닛케이평균주가) 역시 예외가 아니다.

일본 증시는 전날보다 1.15% 급락하며 개장했지만 중국 증시와 연동해 장중 반등에 성공했다. 닛케이 지수는 같은 시간전날보다 0.20% 소폭 오른 1만7803.07 포인트를 기록 중이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