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8일 삼성전자(2,494,00029,000 -1.15%)의 지난해 4분기 잠정 실적에 대해 "앞서 시장 기대치가 워낙 낮아진 탓에 충격은 크지 않겠지만 숫자만 놓고 보면 '실적 충격'(어닝쇼크)에 가깝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5.31% 증가한 6조1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0.51% 늘어난 53조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5.35% 증가한 26조3700억원, 매출액은 2.85% 감소한 200조3400억원으로 나타났다.
앞서 삼성전자의 4분기 실적에 대한 눈높이는 꾸준히 낮아졌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4분기 영업이익 시장 평균 추정치(컨센서스)는 6조5717억원까지 낮아졌다.

이 연구원은 "글로벌 경기 부진에 전 사업 부문이 영향을 받으면서 전체적인 수익성도 난조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특히 액정표시장치(LCD) 패널과 반도체 가격 하락이 수익성 둔화의 주된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글로벌 경기 불안과 IT 수요 부진 속에서 냉정하게 보면 올해 1분기까지 실적 개선 동력(모멘텀)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