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2,581,00058,000 -2.20%)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6조원 초반에 그치면서 시장 눈높이를 밑돌았다.

8일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5.31% 증가한 6조1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0.51% 늘어난 53조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5.35% 증가한 26조3700억원, 매출액은 2.85% 감소한 200조3400억원으로 나타났다.

앞서 삼성전자의 4분기 실적에 대한 눈높이는 꾸준히 낮아졌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4분기 영업이익 시장 평균 추정치(컨센서스)는 6조5717억원까지 낮아졌다. 4분기 영업이익이 6조원 초반대를 예상한 증권사는 대신증권, 메리츠종금증권, 하이투자증권 등 일부 증권사들 정도다.

영업이익이 기대에 못 미친 것은 반도체 시장의 수요 부진과 삼성전자의 가격 안정 정책에 따른 D램(RAM)과 낸드(NAND) 출하량 조정 때문으로 분석된다.
김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기존 추정치 대비 가장 크게 바뀐 부분은 반도체 부문의 실적"이라며 "당초에는 3분기와 비슷한 수준인 3조7000억원을 기대했으나 D램 가격 하락과 수요 부진 등으로 3조1000억원 수준에 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업이익이 6조원 초반에 그치면서 그동안 이어왔던 이익 개선세도 5분기 만에 멈췄다.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2013년 3분기 10조1600억원을 정점으로 찍은 뒤 2014년 1분기에는 8조4900억원, 2분기에는 7조1900억원으로 감소 흐름을 보였다. 이어 같은 해 3분기에는 4조600억원까지 영업이익이 줄어들기도 했다.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의 판매가 둔화되면서 수익성이 크게 떨어졌지만 지난해에는 반도체 부문이 버팀목 역할을 해냈다.

2014년 4분기에 이어 지난해 1분기에는 5조원 수준을 회복했으며 2분기 6조9000억원, 3분기에는 7조3900억원까지 회복세를 보였다.

삼성전자가 집계한 사업부문별 실적은 이달 말 예정된 4분기 잠정 실적 발표 때 나온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