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은 8일 엔씨소프트(369,0009,000 -2.38%)에 대해 지난해 실적은 양호한 수준이라며 올해엔 리니지를 앞세워 선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따라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8만원을 유지했다.

이 증권사 나태열 연구원은 "길드워2 확장팩의 판매량은 실망스럽지만 리니지 매출은 전분기대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영업이익은 기대치보다 낮지만 지스타, 야구단 계약금 등 일회성 요인이 많아 양호한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지난해 최초로 연매출 3000억원을 돌파한 리니지의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이외에도 출시 예정 중인 기대작들이 차례대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리니지 IP를 사용하는 모바일 게임 붉은기사단과 리니지온모바일을 비롯, 넷마블과 제휴하는 프로젝트S를 출시하고 PC게임인 MxM과 리니지이터널의 CBT를 진행할 예정이다.

나 연구원은 "최대주주가 국민연금으로 변경된 부분도 주주이익 환원에 긍정적"이라며 "현금 창출능력을 갖춘 데다가 실적 개선 동력까지 갖춰 투자 메리트가 높다"고 평가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