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펀드인 자베즈1호가 현대증권 지분 전량을 대량 매매(블록딜) 시장에 내놓았다.

8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자베즈 제1호 사모펀드(PEF)는 보유 중인 현대증권 주식 2257만7400주(지분 9.5%) 전량을 매각하기로 결정, 기관투자자 수요조사에 나섰다.

매각 규모는 1150억원이며 주당 단가는 5100원이다. 할인율은 전일 종가(5840원) 대비 12.7%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