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트위터

배우 임시완이 자신의 실수를 직접 언급했다.

임시완은 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어제 급하게 식사를 마치고 올라갔다가 불미스러운 사고가 있었다"고 운을 떼 팬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매사에 신경쓰지 못 하고 부족한 모습 보여드려 죄송합니다"라며 "눈치챘음에도 불구, 일부러 말끔한 사진만 올려주신 기자님들도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임시완은 지난 6일 영화 '오빠생각'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날 언론시사회가 끝난 뒤 모니터를 하던 중 임시완은 자신의 이빨에 무언가 낀 것을 포착한 듯 했다.

임시완은 본인이 언급하지 않았으면 아무도 몰랐을 깜짝 실수를 직접 고백해 허당기 가득한 매력을 발산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