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이사장 최경수)가 대내외 증시 불안 요소를 집중 점검했다.

거래소는 7일 오전 시장점검회의를 열고 중국 증시 급락과 북한의 핵실험 실시 등 대내외 변수 불안 등에 대해 점검했다.

거래소는 "중국 증시 영향과 외국인 매매 동향 등을 살피면서 시장 내 불안이 다시 확대될 경우 '시장운영 비상대책반'을 즉시 가동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