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마이키 김종국 해피투게더 마이키 김종국/사진=kbs '해피투게더' 제공

해피투게더 마이키 김종국

'해피투게더3' 마이키가 김종국의 중국 인기에 대해 의아함을 표현했다.

7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는 한국을 넘어 중국 대륙까지 접수한 '대륙의 정복자들' 특집으로 꾸며져 터보의 김종국-김정남-마이키와 채연, 티아라의 은정-효민이 출연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게스트들은 중국 활동의 이모저모를 가감 없이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김종국은 대륙의 남다른 스케일을 입증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광고 촬영을 하러 갔는데 호텔 한 층을 통째로 비워주더라"면서 중국으로부터 특급대우를 받았음을 밝혔다
이에 마이키는 "김종국이 왜 중국에서 인기가 있는지 전혀 이해가 안 된다. 예능에서 별로 웃기지도 않는다"며 질투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아울러 마이키는 "김종국을 보면 나도 예능 할 수 있겠다고 생각될 정도"라며 폭풍 디스를 퍼부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김정남과 마이키는 마치 예능 한풀이를 하듯 솔직한 입담을 뽐냈을 뿐만 아니라 찰진 몸 개그까지 선보이며 녹화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이에 이들의 활약이 두드러질 '대륙의 정복자들' 특집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KBS 2TV '해피투게더3' 대륙의 정복자들 특집은 7일 밤 11시1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