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진 / 사진 = 연합뉴스TV 영상 캡처

북한 지진

북한에서 지진이 발생해 정부가 이에 대해 정밀 분석 중이다.

6일 오전 10시30분(한국시간) 북한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청진 남서쪽 80㎞, 진원 깊이는 10㎞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1초에 길주 북쪽 49km 지점에서 규모 4.2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진의 파형, 진폭으로 볼 때 인공지진이 확실해 보인다"며 "핵실험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정밀 분석중"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