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주 "公기관 직원, 때려놓고 한다는 소리가…" 폭로

윤석주 페이스북 캡처

윤석주

개그맨 윤석주가 공기관 직원에게 폭행 당한 사실을 고백해 충격을 안겨줬다.

윤석주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00만원이면 개그맨 때릴 수 있습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윤석주는 "술 먹고 기억이 없다고 해야 한다", "살다 살다 별짓을 다 해보네", "그나저나 가수나 탤런트, 영화배우는 얼마인가요"라는 글로 팬들을 놀라게 했다.
이는 윤석주가 폭력 가해자의 벌금 100만원의 약식명령 처분에 대한 억울함을 알리기 위한 것이다.

윤석주가 공개한 판결문에는 경기도 연천군 한 레스토랑에서 워크숍 사회를 보던 윤석주를 피고인인 공기관 직원이 발로 차 넘어뜨리는 등 폭행을 가해 전치 3주에 해당하는 대퇴 타박상을 입혔다고 적혀 있다.

윤석주는 이후 다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묻지마 폭력을 당한것은 처음"이라며 "가해자는 나를 찬 후 노래를 2곡이나 했다. 만취 상태였다는 것도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주는 "높은 관계자에게 수습 전화가 오더니 나중에 다른 행사를 주겠다고 했다"며 "처자식까지 있는 사람을 발로 차 놓고 달래는 것 같아서 심한 모욕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