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국 19개 단지에서 2만906가구
지난해보다 물량 줄었으나 알짜단지 많아

사진은 지난해 공급된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 테라스 광교 모델하우스 모습.

대림산업은 올해 전국 19개 단지에서 총 2만906가구의 아파트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일반분양 분은 1만5,868가구로 예상된다.

대림산업의 올해 아파트 분양물량은 3만3,000여 가구를 공급했던 지난해에 비해 1만여 가구 줄었지만 서울 강남 재건축 재개발, 흑석뉴타운, 하남미사강변도시, 부산, 구미, 포항 등 인기 지역 내 알짜 물량이 풍성하다고 밝혔다.

서울 분양계획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한신5차 아파트를 재건축해 짓는 ‘아크로리버뷰’가 4월 일반에 분양될 예정이다. 전용 59~84㎡ 중소형 타입으로 이뤄지며 전체 595가구 중 41가구가 한강변에 바로 인접해 있어 남향으로 한강 조망이 시원하게 펼쳐지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5월에는 흑석뉴타운 7구역에서 1,073가구의 대단지를 선보인다. 흑석뉴타운에서 6년 만에 신규 분양 아파트이며 403가구가 일반분양 분이다. 한강을 조망할 수 있고 9호선 흑석역과도 가까워 흑석뉴타운 내에서도 선호도가 높은 곳으로 꼽힌다.

같은 달 관악구 봉천동 재개발 12-2구역에서 655가구가 일반에 분양될 예정이다. 전용 59~114㎡로 구성된 총 1,531가구 대단지의 일반 분양물량이다. 이중 2호선 봉천역 5분 거리인 역세권 아파트로 남부순환로 이용하기에도 편리하다.

상반기 수도권 및 지방 분양계획
테라스하우스, 공공분양, 주거복합단지 등 다양한 주거형태가 선보일 예정이다.

1월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신현리 일대에서 공급될 'e편한세상 테라스 오포'는 전용 76~118㎡의 573가구에 모두 테라스 설계가 적용된다. 2월 수도권 인기 택지지구인 하남 미사강변도시에서도 민간참여 공공주택건설 사업에 나선다. 미사지구 A27블록 3만 4152㎡부지에 총 658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지을 예정이다.
3월에는 경기도 양주신도시에서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 2차’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 단지는 총 1,160가구의 대규모 단지로 지어지며 전 가구가 일반에 공급될 예정이다.

하반기 지방 분양계획
경북 포항, 강원 춘천, 부산 등에서 신규 단지가 공급된다.

경북 포항시 장성동에서는 2,487가구 규모의 대단지를 7월 공급할 예정이며 10월에는 강원도 춘천에서 2,861가구를 공급한다. 두 사업지 모두 모든 가구를 일반에 공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2015년 분양 열기가 가장 뜨거웠던 지역 중 한 곳인 부산에서도 10월 새 아파트를 공급한다. 동래구 명장1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으로 총 1,384가구 중 828가구가 일반분양 분이다.

대림산업 주택사업실장 서홍 전무는 “대림산업은 풍부한 시공 노하우와 e편한세상만의 특화된 주거 상품을 통해 올해 분양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호영 한경닷컴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