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승리 여가수 고소 / 사진 = 승리 SNS

빅뱅 승리 여가수 고소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사기 혐의로 선배 여가수 신모 씨를 고소한 가운데 그의 인증샷이 눈길을 끌고 있다.

승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고야의 여러분, 오늘 즐기고 나가요. 나고야 돔 라이브 기대 너무 높아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승리는 부가티, 파가니 등 슈퍼카에 탄 채 포즈를 취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승리는 지난 2014년 6월 동료 여가수 신 씨로부터 부동산에 투자해보라는 제안을 받아 20억여원을 투자했다가 사기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는 "승리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회사도 공동 대응 중"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