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은 4일 미국 달러화가 당분간 초강세 국면을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에 맞춘 자산배분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김한진 연구원은 "미 달러화는 2011년 중반 이후 40% 가까이 오른 초강세를 나타내고 있다"며 이는 중국의 수요 위축에 따른 유가 하락이 달러 강세와 서로 상승작용을 일으키고 있기 때문이며 신흥국 자본이탈로 이어지고 있어 우려된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달러화는 당분간 강세 국면을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그는 "미국과 유로존 간 성장률과 실질 금리가 벌어져 있고 중국의 자원수요 부진, 저유가 후유증 등으로 인해 달러화 약세 반전은 시기상조"라며 "기술적 관점에선 최고 약 15% 정도의 추가절상 여력이 남아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그는 신흥국자산(통화, 채권, 주식)과 원자재 비중은 여전히 보수적(underweight)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달러화 강세 과정에서 글로벌 금융위험과 매크로위험이 추가로 커질 수 있으며 미국의 추가금리 인상은 또 다시 달러를 강세로 몰고 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연중 달러변동에 따라 유가, 신흥국 주가는 추세성 없이 변동성만 클 것으로 전망한다"며 "국내 증시는 달러 강세가 주춤한 연초~상반기중 상승 가능성이 있지만 외국인 수급이 제한적인 것은 한계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