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부경찰서는 주택가를 돌며 상습적으로 여성 속옷을 훔친 혐의(상습절도)로 김모(51)씨를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6∼12월 대전 지역 주택가를 돌며 마당이나 옥상에 있는 빨래 건조대에서 여성 속옷을 몰래 가져가는 수법으로 25차례에 걸쳐 속옷 60여개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성적 욕구를 채우기 위해 속옷을 훔쳤다"고 진술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