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맥(3,910190 -4.63%)은 장수궈흥삼성기계(Jiangsu Guoheng Samsung Machinery Co.,Ltd)와 맺은 195억2300만원 규모의 공작기계 공급 잔여 계약을 해지한다고 31일 공시했다.

스맥은 2014년 1월 장수궈흥삼성기계와 맺은 납품 계약이 상대방의 판매 부진으로 이행되지 못해 계약을 1년 연장했으나 이마저도 판매를 못함으로 인해 계약 해지를 통보한다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