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주요 지수가 국제유가가 하루 만에 다시 급락세를 보인 데 따라 하락했다.

3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7.11포인트(0.66%) 내린 1만7603.87으로 장을 마감했다.

S&P500 지수는 15.00포인트(0.72%) 하락한 2063.36, 나스닥 지수는 42.09포인트(0.82%) 떨어진 5065.85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하락세로 출발한 지수는 장중 하락 흐름을 이어갔다. 올해 마지막 거래일을 하루 앞두고 거래량이 줄어든 데다 유가가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인 것이 증시를 끌어내렸다.
증시 거래량은 지난 며칠 동안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이 1.5%가량 하락하며 가장 큰 내림폭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소재업종이 1% 이상 떨어지는 등 전 업종이 하락세를 나타냈다.

다우지수 구성종목도 월마트가 소폭 상승한 것 외에 전 종목이 하락했다. 애플이 1.3% 내렸고, 에너지 종목인 셰브론과 엑손모빌이 각각 1.27%와 1.33% 하락했다.

뉴욕유가는 미국의 원유재고 예상 밖 증가와 사우디아라비아의 현 산유량 고수 등에 따른 전세계 공급 우위 전망으로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2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1.27달러(3.4%) 낮아진 36.60달러에 마쳤다.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 12월25일로 끝난 주간의 원유재고가 263만배럴 증가한 4억8740만배럴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