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기대상 김희원 황석정 MBC 연기대상 김희원 황석정/사진=MBC 연기대상 방송캡쳐

MBC 연기대상 김희원 황석정

배우 김희원과 황석정이 'MBC 연기대상'에서 미니시리즈 부문 베스트 조연상의 영광을 안았다.

김희원와 황석정은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진행된 'MBC 연기대상'에서 미니시리즈 부문 베스트 조연상을 수상한 뒤 수상소감을 전했다.

김희원은 "정말 기분이 좋다. 배우는 아이 같아서 옆에서 잘한다 해주면 신나서 잘 하게 되는 것 같다"며 "앵그리맘 스태프들이 옆에서 '잘한다, 잘한다' 해줬다"고 말했다.
황석정은 "작품을 할 때 이 역할을 해낼 수 있을까 고민을 굉장히 많이 한다"며 "작품을 하면서 가장 도움을 받는 것은 동료들이다. 제 모든 것들은 동료와 스태프의 조언과 따뜻함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MBC 연기대상'의 대상 후보는 '여자를 울려' 김정은, '앵그리 맘' 김희선, '내 딸, 금사월' 전인화,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킬미, 힐미' 지성, '화정' 차승원이며 시청자 문자 투표를 통해 결정된다.

한편 이날 'MBC 연기대상'은 신동엽·이성경의 사회로 진행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