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진(32,4501,750 +5.70%)은 투자금 회수를 위해 9000만원 규모의 관절염 치료제 개발·제조업체 아이씨엠 주식 1만주를 전량 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