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처음처럼 가격 인상

롯데주류 처음처럼 가격 인상

하이트진로에 이어 롯데주류도 소주값을 인상한다.

롯데주류는 새해 1월4일부터 소주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5.54% 인상한다고 30일 밝혔다.

주력 제품인 '부드러운 처음처럼'(17.5도)의 360ml 병 제품 출고가는 946원에서 1006.5원으로 변경된다. 또 페트(PET) 소주, 포켓 소주, 담금 소주 등의 출고가도 5~6% 가량 인상될 예정이다. 다만 과일맛이 나는 '순하리 처음처럼'의 가격을 올리지 않는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지난 3년 동안 누적된 원가 상승요인을 반영하되 내부적인 원가절감 등을 통해 인상폭을 최소화했다"며 "주요 경쟁사 제품에 비해 더 낮은 가격을 유지하는 선에서 출고가를 인상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하이트진로는 지난달 30일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클래식(360㎖) 출고가격을 병당 961.7원에서 1015.7원으로 올렸다.

음식점과 주점들은 참이슬과 처음처럼 가격 인상 소식에 소주값을 500~1000원 가량 올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