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160원대 후반에서 등락을 거듭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72.30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 0.90원을 고려하면 전 거래일 서울 외환시장 현물환 종가인 1169.60원보다 1.80원 오른 셈이다.

박성우 NH선물 연구원은 "밤사이 달러화는 강세를 보인 뉴욕증시와 미국의 12월 소비자신뢰지수 호조로 주요 통화 대비 강세를 보였다"며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소폭 상승한 1170원 선에서 출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92.71포인트(1.10%) 상승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21.86포인트(1.06%) 오른채 거래를 마쳤다.
같은날 미국 컨퍼런스보드는 12월 미국 소비자신뢰지수가 96.5를 기록하며 지난달 90.4를 크게 웃돌았다고 발표했다.

박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은 위안화 약세와 외국인 주식매도대금 역송금 수요에 상승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국내 수급 상 연말 수출업체 네고물량(달러 매도) 강도에 따라 하락 전환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NH선물은 이날 원·달러 환율이 1165.00~1173.00원 사이에서 거래될 것으로 예상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