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엘에이는 노조 전면파업으로 대전사업장 전체 생산라인의 생산이 중단됐다고 30일 공시했다. 생산중단 분야 매출은 37억3300만원이다.

회사 측은 "노조와 협상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생산을 재개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라며 "생산은 중단됐으나 영업활동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생산중단으로 인해 영업일수 1일당 약 800만~1000만원의 매출감소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