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증권은 29일 삼광글라스(40,250900 +2.29%)에 대해 "올 4분기에는 중국 시장 매출이 증가하고,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해외 성장이 이뤄질 것"이라며 목표주가 15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김태성 연구원은 "삼광글라스의 올 4분기 영업이익은 3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0%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홈쇼핑을 중심으로 글라스락 중국 매출이 회복되고, 유리병 사업부문의 수익성이 단단하게 유지될 것이란 분석이다.

김 연구원은 "삼광글라스는 지난해 말 실적이 부진한 중국 현지 판매 업체들을 정리했고, 이로 인해 올 3분기까지 글라스락 중국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며 "그러나 올 4분기부터는 직접 진출이 성과를 거두면서 매출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동방CJ를 중심으로 글라스락이 홈쇼핑 채널에 진출하면서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홈쇼핑은 중국 글라스락 성장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내년에는 해외시장에서의 본격적인 성장이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다. 김 연구원은 "중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내년 해외 매출이 늘어날 것"이라며 "중국은 홈쇼핑 채널을 통해, 미국은 코스트코 신규 공급을 통해 판매가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글라스락 내년 해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가량 증가한 600억원 내외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