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가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주의 부진에 약보합세를 보였다.

28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은 전날보다 0.14% 하락한 1만7528.47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0.22% 내린 2056.51, 나스닥 종합지수는 0.15% 떨어진 5040.98에 마감했다.

최근 반등하던 국제유가가 급락해 투자심리를 냉각시켰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3.4% 하락한 배럴당 36.81달러를 기록했다. 국제유가의 급락은 공급 과잉 우려가 재부각됐기 때문이다.

유가하락의 영향으로 셰브론과 엑손모빌이 각각 1.84%와 0.74% 밀렸다.
에너지주의 약세로 장 초반 1% 가까이 하락했던 3대 지수는 장중 낙폭을 줄였지만, 상승 전환에는 실패했다.

아마존닷컴은 성탄절 연휴 동안의 매출 증가 기대감에 1.87% 상승했다. 아마존은 12월 셋째주 프라임 서비스 회원이 300만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월트디즈니는 영화 '스타워즈'가 개봉 12일 만에 세계 매출이 10억달러를 넘어섰다는 소식에 1.23% 올랐다.

반면 구리 생산업체 프리포트 맥모란은 제임스 모펫 회장이 은퇴한다는 소식에 9.51% 급락했다. 밸리언트 파마수티컬은 최고경영자(CEO)가 병가 상태라고 알려지면서 10.48% 하락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