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투자증권은 28일 배당락일 이후 철강 기계 운송 등의 업종에 기관의 매물압박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경욱 연구원은 "기관은 지난 2년간 업황이 좋지 않지만 배당수익률이 높은 업종에 대한 배당락 전 매수, 배당락 후 매도 경향을 보였다"며 "올해에도 업황이 부진한 철강에 대한 시가총액 대비 순매수 비중이 가장 높았으며, 기계와 운송 등의 업종에 대해서도 높은 매수 강도를 보였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철강 기계 운송 등의 업종은 기관의 매물압박을 받을 것이란 예상이다. 실적 동력(모멘텀)이 일부 살아있는 에너지 증권 보험 IT가전 등 또한 기관의 매수 강도가 둔화될 것으로 봤다.

김 연구원은 "반면 기관의 매수세가 강하지 않았고, 모멘텀이 살아있는 건강관리 화장품·의류 필수소비재 미디어·교육 등은 상대적으로 기관 매물압박에서 자유로울 것"이라며 "상대적 강세가 예상된다"고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