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회사들이 채권 회수를 위해 냉장고와 TV 등 취약계층의 가재도구까지 압류하는 관행이 근절됐다.

금융감독원은 27일 최근 3년간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카드사의 취약계층에 대한 무분별한 압류관행이 사실상 근절됐다고 밝혔다. 취약계층은 월 생계비 150만원 이하인 경우와 영구 임대주택 거주자, 기초수급자, 장애인, 65세 이상 고령자 등을 뜻한다.

금감원은 3년간 카드사를 대상으로 취약계층 압류 실태에 대해 지속적인 점검과 개선 요구를 반복했다. 그 결과 2013년 최초 점검 당시 20%에 달했던 취약계층 유체동산 압류비율(취약계층 압류건수/총 압류건수)이 올해(1~9월)에는 0.1%까지 줄었다.

취약계층 유체동산 압류건수는 2013년 2295건에서 2014년 311건, 2015년 6건으로 감소했다. 카드사의 총 압류건수도 2013년 1만1473건에서 지난해 1만447건, 올해 8156건으로 줄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