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이 추격전에 대한 고충을 드러냈다.

26일 저녁 MBC '무한도전'에서는 부산 경찰들과의 긴장감 넘치는 추격전이 펼쳐진 '무도 공개수배' 두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유재석과 정준하는 한 팀을 결성, 택시를 타고 도주에 필수인 차량이 있는 충무시설로 이동했다. 유재석과 정준하는 택시 안에서 불안에 떨며 긴장감을 표출했다.
이에 유재석은 "도망자는 너무 피곤하다"며 한숨을 내쉬었고, 이를 들은 택시 기사도 "원래 범죄자는 원래가 힘들다"고 웃음을 터트렸다.

유재석 역시 고개를 끄덕이며 "그렇다. 죄 짓고는 못산다"며 한탄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유재석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무한도전' 유재석 대박" "'무한도전' 유재석 너무 웃김" "'무한도전' 유재석 재밌다" "'무한도전' 유재석 역시 추격전엔" "'무한도전' 유재석 잘하네요" "'무한도전' 유재석 힘들어보임"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