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는 24일 혼조세로 장을 마쳤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0.44포인트(0.29%) 하락한 1만7552.17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날보다 3.30포인트(0.16%) 내린 2060.99로 종료했다. 나스닥지수는 2.56포인트(0.05%) 오른 5048.49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미 증시는 하락 출발한 후 내림세를 지속하다 혼조세로 마감했다. 성탄절 연휴를 앞두고 거래량이 감소한 영향을 받았다.

국제 유가가 상승하고 고용지표가 호조를 나타낸 점은 지수에 긍정적으로 작용했지만 전날 지수가 큰 폭 상승한 영향을 받아 이날은 강한 상승세를 나타내진 못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2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0.76달러(2.03%) 오른 38.26달러에 거래됐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5000명 줄어든 26만7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마켓워치 조사치 27만명을 소폭 밑돈 것이다. 변동성이 적은 4주 이동평균 실업보험청구자수는 1750명 늘어난 27만2500명이었다.

업종별로는 헬스케어업종이 0.1%가량 오른 것 외에 전 업종이 하락했다. 에너지업종이 0.9% 내렸고, 소재업종도 0.21% 떨어졌다.

에너지업종의 경우 유가 하락에 올해 20% 이상 급락세를 보이며 S&P 500 업종 중 가장 부진한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구리와 금 생산업체인 프리포트맥모란은 전일 16%가량의 급등한 부담감에 1.6% 하락했다. 전일 유가 반등에 힘입어 강세를 보였던 셰브론과 엑손모빌도 이날 각각 1.88%와 1.07% 떨어졌다.

한편 뉴욕증시는 동부시간으로 오후 1시 조기 마감했다. 성탄절은 휴장한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